writing date
2010.03.03
modification day
2010.03.03
author
hits
6620

LG전자, 5개월 동안 ‘특허학교’ 운영

LG전자가 지난 2일부터 5개월 동안 특허학교인 ‘지적재산권(IP) 스쿨’을 운영한다.

지난해 처음 시작한 IP스쿨은 다른 교육기관과 달리 실무 중심의 심도 깊은 내용을 강의하는 게 특징이다.

강의내용도 실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어 직원들의 만족도와 참석률이 높다.

IP스쿨은 특허업무를 맡고 있는 직원들이 수강하게 되고, 강사는 특허임원, 국내외 변호사, 변리사 등 업계 최고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다. 특이한 것은 강의가 대부분 영어로 이뤄지는 점이다.

IP스쿨은 LG전자의 주관 아래 LG화학,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생명과학, LG생활건강, 실트론 등 LG그룹 계열사에서도 관심있는 직원이면 누구나 수강할 수 있다. 이번 수강생은 300명이며, 강사는 사내(15명)와 사외(20)를 합쳐 35명이다.

IP스쿨은 올해 협상, 소송, 라이선싱, 출원, 특허분석 등 5개 분야에 걸쳐 모두 35개 강좌를 준비했다. 과정 수료는 총 14학점을 취득해야 가능하다.

IP스쿨은 아울러 특허센터가 있는 서울 우면동 연구소 내 강의실에서 주 2회 업무시간 이후 진행된다. 국내외 15개 원격 근무지 인원들의 경우는 화상강의로 수업을 들을 수 있다.

LG전자 특허센터장 이정환 부사장은 “IP스쿨은 특허전쟁이 앞으로 보다 격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글로벌 특허전문가를 양성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며 “세계 최고수준의 지적재산권 실무교육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hwyang@fnnews.com 양형욱기자
attached file